제2의 태연이라 불리는 가수가 나타났다. ‘B1A4' 바로의 여동생인 가수 ’아이‘다.

 

[사진 `바로`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바로` 인스타그램 캡쳐]

 

 

아이는 지난 10일 자정 타이틀곡 ‘간절히 바라면 이뤄질 거야’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소속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사람들은 ‘아이’의 청아한 음색이 태연의 목소리와 닮았다며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다.
 

타이틀곡 ‘간절히 바라면 이뤄질 거야’는 ‘아이’ 가수가 되기 위해 가져왔던 본인의 꿈과 각오를 담은 몽환적 느낌의 팝댄스 장르다.
 
데뷔전부터 ‘바로’의 예쁜 여동생으로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유명세를 탄 ‘아이’의 앞에 꽃길이 놓일지 주목된다. 

김서환 인턴기자 [email protected]


CLOSE